+:+:+:+ 최용균 비전경영연구소 +:+:+:+
홈으로 이동합니다프로필CVA프로그램안내비전칼럼커뮤니티방명록
 


 
 

77   1/4

 내용보기

작성자


최경옥

제목


12월의 시 / 이해인


또 한 해가 가버린다고
한탄하고 우울하기보다는
아직 남아 있는 시간들을 고마워 하는
마음을 가지게 해주십시오

한 해 동안 받은 우정과 사랑의 선물들
저를 힘들게 했던 슬픔까지도 선한 마음으로
봉헌하여 솔방울 그려진 감사 카드 한 장

사랑하는 이들에게 띄우고 싶은 12월
이제 또 살아가야지요
해야 할 일들 곧잘 미루고 작은 약속을 소흘히 하며
나에게 마음 닫아 걸었던 한 해의 잘못을 뉘우치며
겸손히 길을 가야 합니다.

같은 잘못을 되풀이 하는 제가 올해도 밉지만
후회는 깊이 하지 않으렵니다.
진정 오늘 밖에 없는 것처럼 시간을 아껴 쓰고
모든 나를 용서 하면 그것 자체가 행복일텐데

이런 행복까지도 미루고 사는 저의 어리석음을
용서 하십시오
보고 듣고 말 할것 너무 많아 멀미나는 세상에서
항상 깨어 살기 쉽지 않지만

눈은 순결하게
마음은 맑게 지니도록 고독해도 빛나는 노력을
계속하게 해 주십시오

12월엔 묵은 달력을 떼어 내고 새 달력을 준비하며
조용히 말 하렵니다.
" 가라 " 옛날이여
" 오라 " 새날이여
나를 키우는 모두가 필요한 고마운 시간들이여 ......

최용균  :  12월의 시 마음에 딱 들어오네요. 음악도 아릅답구요. 감사합니다   2015/12/09
Prev
 아름다운 여인, 아름다운 이야기
최용균 2015/12/09 447
Next
 11월의 시/ 이해인
최경옥 2015/12/09 447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ayz.net